새소식
작성자 서울종친회
작성일 2008-07-08 (화) 09:21
홈페이지 http://www.kangkim.or.kr
분 류 특별
첨부#1 아나톨리_김_“한국색채_작품_러시아서_통해_뿌듯”.hwp (44KB) (Down:1010)
ㆍ추천: 0  ㆍ조회: 3162      
IP: 203.xxx.155
아나톨리 김 (러시아 종친 동정)
 

 

아나톨리 김 “한국색채 작품 러시아서 통해 뿌듯”



[동아일보 2008.07.04 02:58:26]

 [동아일보]

“한국인의 혼을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습니다. 러시아에서 소설가로 당당하게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조국의 피가 내 몸에 흐르기 때문이라고 믿습니다.”



칠순 노인의 눈은 형형했다.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만난 고려인 3세 소설가 아나톨리 김(70·사진) 씨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. 1일 오후 8시(현지 시간) 교보문고와 대산문화재단이 주최하는 러시아문학기행에서 특별강연을 맡은 김 씨는 “지극히 한국적인 내 소설들이 러시아는 물론 세계 곳곳에서 읽히고 있는 것에 긍지를 갖고 있다”고 말했다.



1973년 단편 ‘수채화’로 데뷔한 김 씨는 1980년대 중반에 발표한 장편소설 ‘다람쥐’로 러시아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발돋움했다. 그의 작품은 23개 언어로 번역 출간됐으며 러시아 대학 및 고교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.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사무국장은 “당시 러시아에서 주류를 이루던 사회주의 문학과 달리 김 씨의 소설은 몽환적이고 염세적이면서도 한국적인 색채를 잃지 않는 작품이 많다”고 평가했다.



“모든 작품의 주제는 한마디로 ‘존재와 사랑’이었습니다. 러시아에서 고독한 이방인으로서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존재의 이유를 되물었지요. 그리고 그것은 타자와의 소통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. 한국말로 ‘사랑의 힘’이라고나 할까요.”



김 씨는 그런 타자에 대한 사랑이 진실하려면 자아의 정체성을 찾는 일도 중요하다고 봤다. 김 씨는 “족보를 따져보니 조상 중에 조선시대 문인 김시습이 나오더라”면서 “제가 문학의 길을 걸었던 것도 그런 선조의 영향이 아닌가 싶다”며 너털웃음을 터뜨렸다.



최근 김 씨는 러시아를 떠나 자신이 태어난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갔다. 나고 자란 고향 역시 자신의 뿌리이긴 마찬가지이기 때문. 최근 김 씨는 러시아 클래식 문학을 카자흐스탄 현지어로 번역하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. 고령에도 하루 10시간씩 꼬박 번역에 몰두한다.



“카자흐스탄어 번역은 어느 정도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습니다. 이제 남은 사명은 한국과 러시아 문학이 좀 더 깊이 교류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. 한국인의 관심을 부탁드립니다.”



모스크바=정양환 기자 ray@donga.com

내 손안의 뉴스 동아 모바일 401 + 네이트, 매직n, ez-i

ⓒ 동아일보 & donga.com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

 

279 강릉김씨 종친 우이동 가족모임 (초청장) 서울종친회 2010-04-16 3400
278 강릉김씨족보, CD족보 전화판매 사기 주의 서울종친회 2009-09-28 3396
277 성래(成來) 종인 사시합격 군법무관 근무 서울종친회 2009-04-03 3334
276 명주군왕릉 성역화 사업 기공식 동영상 방영 중 서울종친회 2011-09-11 3295
275 2012년 강릉김씨대종회 정기총회 소집통보 서울종친회 2012-03-31 3280
274 강릉김씨 제27대 김충기 대종회장 선임 서울종친회 2011-03-01 3254
273 강릉김씨 시조 기사 (세계일보) 서울종친회 2007-04-23 3204
272 답변 김윤기 전회장 차녀 결혼 [1] 담당자 2006-05-09 3196
271 특별 전자 족보 완성 공급 시작되었습니다. 담당자 2006-05-09 3179
270 특별 아나톨리 김 (러시아 종친 동정) 서울종친회 2008-07-08 3162
269 祝 삼육대학교 김상래총장 취임 서울종친회 2012-03-03 3154
268 김문기회장 봉황장(사학육성공로)수상 서울종친회 2009-11-25 3149
267 중국강릉김씨종친보(제2권) 발행 서울종회 2009-05-04 3146
266 김충기(忠起) 대종회장 인사말 서울종친회 2011-03-01 3133
265 김진만 (전 대종회장, 국회부의장)님께서 영민하셨습니다. 담당자 2006-05-12 3112
264 전국 시 도지사 호소문<협의회장 김진선지사> 서울종친회 2008-07-09 3111
12345678910,,,19